본문 바로가기
알면 도움되는 정책들!

내머리속에는 시스템 1과 시스템2가 있다 생각에 관한 생각 리뷰

by 달콤한Rain 2022. 3. 31.
반응형

올해 처음으로 도전하는 벽돌책 생각에 관한 생각


인생에 있어서 자기에게 부여된 운명을 바꿀수있다면 그것은 어떤것일까? 바로 배움과 실행이 아닐까 싶다. 인생은 성공을 하라는 숙제는 주지만 그것을 어떻게 해낼지에 대한 해답은 주지 않는다. 나 변변치 않았던 나의 인생의 전화점을 맞이하기 위해서 택한것이 바로 독서이다. 그리고 우울증 초기증상이 보였고 사람과 잘지내는것이 쉽지 않았던 내가 택한 독서분야는 바로 심리학이다. 내가 이책을 선택한 이유는 유튜브에서 엄청난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는 자청 이라는 유튜버를 알게 되었고 자청이 추천한 책중 한권이었기 때문이다. 솔직히 자청이 능력이 있는지도 모르겠고 어떤 일을 하는 사람인지도 정확히는 모르지만 성공한 인생을 갈망하는 사람들에게 성공에 대한 인사이트를 아주 간단하게 제공한다. 가장 기억에 남는 말을 '부자가 되는 사람들이 그렇게 똑똑하지는 않다. 멍청한 사람들도 많다. 하지만 그 사람들은 돈 될것 같으면 그냥 한다' 라는 말이었다. 이 말은 어디선가 이런 말로는 아니었지만 비슷하게라도 들었던것 같은 기억은 있다. 하지만 살면서 지금처럼 성공에 대한 집념이 남다른 나에게 이말은 가뭄의 단비같은 느낌이었다. 그렇게 책을 바로 주문하고 오자마자 읽기 시작했다. 이런 두꺼운 책을 즐겨보는 사람도 있겠지만 솔직히 쉽지 않은 책이었다. 모든 페이지 하나하나를 이해하고 싶지만 정확한 실험내용과 결과에 대한 추론을 알아내기가 쉽지 않았다. 하지만 책에서 하나라도 더 얻어낼 생각으로 열심히 읽고 있다. 내인생의 3번째 벽돌책이 될것같고 다 읽으면 나의 삶에 훌륭한 무기가 되어줄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줄거리는 아래에 한번 적어보겠다.

 

 

 

생각에 관한 생각 내용 살짝 맛보기


이 책은 처음부터 머리속에 2가지 시스템이 있다는 전제하에서 이야기를 시작한다. 시스템1은 무언가를 보고 직관적으로 드는 생각에 관한 시스템이다. 예를 들자면 무언가를 보고 번뜩 떠오로는 느낌같은것 말이다. 2 x 4 를 물어봤을때 생각을 사려깊게 하기보다는 보통은 바로바로 튀어나온다. 이것이 시스템 1이다. 그리고 시스템 2는 무언가를 곰곰히 생각하고 따져보며 우리가 낼수 있는 최고의 결정을 하게끔 도와주는것이 시스템 2이다. 이렇게 두가지 시스템을 정하고 인간의 뇌가 얼마나 착오를 하기 쉽고 부정확한 존재인지를 우리에게 알려준다. 기억에 남는 이야기는 시스템 2는 게으르기 때문에 자주 나오질 않는다는 이야기였다. 예를 들어서 상대방과 물건을 사려고 거래를 할때 물건에 대한 가격을 부르는 타협을 먼저하게 된다. (참고로 물건에는 기본적인 시세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이 타협에서 먼저 금액을 제시하는 사람이 매우 유리할수 밖에 없는데 바로 기준점이라는 것에 시스템1이 속아버리기 때문이다. 100만원의 물건값을 정한다면 꼭 100만원은 아니어도 그 정도에서 서로간의 타협이 진행될것이다. 그리고 500만원일 경우에는 500만원 근처에서 둘의 거래는 이루어질것이기 때문이다.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정확한 물건의 가치를 뒤로하고 터무니없을 정도의 그냥 한번 나왔을지도 모르는 정보에서 서로 간의 타협이 이루어질수도 있는것이다. 물론 항상 이런것은 아니지만 시스템2는 게으르기 때문에 사회 전반에 있어서 곳곳에 이런 내용들이 숨어있는 것이다.

 

 

 

사람을 이해하고 싶다면 심리학책을 읽어라!


사실 심리학이 과거에는 그렇게 세상에서 촉망받는 직업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역시 돈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을것 같다. 생산적이지 않은 학문 분야라고 생각했고 나는 정신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는 생각들때문에 이렇게 되지 않았나 싶다. 하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만은 않는다. 사람을 이해하는 확실한 지식을 쌓고 모든 사람을 이해하고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는 것에 큰 도움을 준다. 나는 주로 글을 쓰면서 이내용들을 조금씩 활용해볼 생각이지만 다양한 직업군의 사람들에게 이 내용은 분명 도움이 되는 내용이 될것이 틀림없다. 아마 평소 심리학에 관심이 있었던 분들이라면 더 재미있게 볼수 있는 책이 될것 같다. 모두 독서합시다!

반응형

댓글4